Newsroom

알보젠코리아, “자전거 타면서 건강도 챙기고 기부금도 마련해요”

Posted on 24.5.2019

- 지난 5 24 알보젠코리아 임직원 한강변 자전거 완주 거리 따라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기부금 적립하는 자전거 타기 행사 실시

- 자전거 완주 외에도 마라톤, 도보로 임직원들이 행사에 참여해 모인 기부금은 어려운 환경으로 영양공급이 부족한 어린이들의 균형 잡힌 성장 위해 후원

(2019년 5월 28일) 알보젠코리아 (사장 이준수)의 임직원들이 지난 5월 24일 한강변에서 자전거로 완주한 거리에 따라 기부금을 마련해 지역사회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나눔에 동참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알보젠에서 세계 35개국의 알보젠 본사 및 지사를 통해 2013년부터 6년째 매월 3째주 금요일마다 임직원간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이벤트를 지원해 오고 있는 사내행사 ‘Yellow Friday (옐로우 프라이데이)’의 일환이다. 특히 5월초 알보젠코리아에서 지역사회의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고자 론칭한 CSR 브랜드 ‘Hellow(헬로우)’와 맞물려 임직원 뿐만 아니라 사회 구성원들의 건강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과 접목해 사회복지에 앞장서는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의미를 더했다. 

이날 오후 알보젠코리아의 임직원들은 마포대교 남단에서 출발해 원효대교와 한강대교를 지나 동작대교를 반환점으로 다시 출발점으로 되돌아오는 약 15km 구간을 완주했다. 임직원들은 단합된 모습으로 자전거 외에도 마라톤과 도보로 행사에 참여해 건강한 지역사회를 기원하고, 스스로의 건강관리를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부금은 임직원들이 완주한 1km 마다 1000원씩 적립되고, 알보젠코리아가 매칭 그랜트방식으로 동일한 금액을 더하는 방식으로 마련된다. 이렇게 모인 기부금은 어려운 환경으로 인해 영양공급이 부족한 어린이들이 균형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후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알보젠코리아 이준수 사장은 “임직원들이 직접 땀흘려 참여한 야외 활동들과 연계된 나눔활동을 펼치게 되어 더욱 뜻 깊은 시간이었다”이라며, “앞으로도 임직원들과 한마음으로 더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 가능한 CSR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보젠코리아는 올해 새로운 CSR 브랜드 ‘Hellow’ 론칭을 시작으로, 저소득층 아동의 균형잡힌 성장을 위한 식생활 개선활동, 미혼모 가족자립지원 등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나눔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